프라자

삼월 삼짇날이 지나고 바라보니

sungmin
2020.03.27 11:01 149 0

본문

 삼월 삼짇날이 지나고 이제는 완연한 가을입니다.

많은 것이 변해가지만 그래도 우리는 그자리에 있습니다.

우리 주변에서 강남갔던 제비가 돌아온 것을 본적이 있나요?

그져 무심코 지나가고 옛 시절의 향수는 아무런 의미가 없는듯 세상이 변해버렸습니다.

우리의 아름다운 것은 다 어디로 가 버렸을까요?

너무나 메마른 세상이 되어 오늘도 우리는 힘들게 살아가고 있나봅니다. 다시금 세상을 바라다보는 힘을 내어 봅시다. 감사합니다. ​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전체 170 건 - 1 페이지
제목
하늘바다 2020.05.27 49
하늘바다 2019.02.09 1,060
엘렌 2020.05.20 43
하늘바다 2020.05.08 84
환희 2020.05.07 98
sungmin 2020.05.01 97
하늘바다 2020.04.27 95
엘렌 2020.04.27 111
엘렌 2020.04.22 113
엘렌 2020.04.20 119
환희 2020.04.17 124
엘렌 2020.04.15 120
엘렌 2020.04.14 113
엘렌 2020.04.11 113
엘렌 2020.04.10 119